Orcinus orca speedwagon

Doublespy.egloos.com

포토로그


외부링크 및 기타 블로거 링크

-네이버 본점
범골의 염황



-Admiral Joker
행복나라 친구들



-나는 훼료가 좋다.
훼료네

-나는 오퍼도 좋다.
5% 블로그




-외부링크
21세기의 지식인 - 21세기의 신지식인

페니웨이™의 In This Film

웹툰이야기








왠지 이 글 보니까 이글루스 떠난 친구가 생각난다.

민주주의는 성스러운 단어기 때문에 오용을 용인할수 없다는데,

인터넷에서 민주화니 산업화니 하는 은어가 생겨난 지도 꽤 되었지.

적어도 인터넷에서는 이걸 아직도 은어적 표현이라고 하기도 거시기할 정도로

많은 사람들이 즐겨 쓰게 된 표현인데. 이 표현에 거부감을 가진 사람들도 아직 많지.

일단 이게 무슨 뜻인지 모르는 사람들 있어도 따로 설명하기 귀찮으니 그 부분은 스킵.

그런 친구들의 요지는 이거야.




민주화나 산업화가 일궈낸 긍정적인 성과는 분명 부작용보다 큰데

왜 역사에 중요한 사건들을 그런 의미로 써서 그러한 의의를 모독하냐는 거지.

솔직히 나도 그런 표현 즐겨 쓰는 사람이라 크게 신경쓰지는 않는 일이긴 한데

그 사람들 주장에도 충분히 일리는 있다고 본다.




일단 치이링님의 글은 그 '민주화'(은어로 쓰이는 그거)라는 표현에 대한

비판적 여론에 회의를 제기하는 주장이고.

그 논지는 '민주화'(사전적 의미의 그거) 덕분에 권위주의를 타파할 수 있었는데

아무리 그걸 이뤄내기 위한 비용으로 수많은 사람의 피땀이 녹아들어갔다고 하더라도

거기에 감히 '권위'(그래 그 씨발 민주주의가 타파하고자 한 그 권위!)를

부여하는 것은 민주화를 그런 의미로 쓰는 것보다도 민주주의에 대한 모독의 정도가

훨씬 더 큰 일이라는 것. 그게 치이링 님의 주장의 핵심이다.




분명히 관점은 아주 상이하게 다르지만 아무도 민주주의의 중요성을 부정하지 않았지.

만일 누군가 치이링에게 인간의 존엄에 대한 의식이 결여되어 있다고 하거나

마찬가지로 그렇게 '민주화'란 표현의 문제점을 지적하는 친구들에게도

그저 죽은 사람들만 숭배하는 방법만 알고 있을 뿐 실상 권위주의와 민주주의를

제대로 구별하지도 못하고 기준도 엉망인 얼간이들이라고 한다면

그런 되도 않는 헛소리를 하는 친구들은 좌우를 막론하고 까여 마땅하다 생각.

아 좀 덧붙이는데, 물론 애초에 저건 권위주의와 탈권위에 대한 논쟁일 뿐이지

좌우문제가 전혀 아니지만 이런게 흔히 좌우대립으로 오용되는 경우를 많이 봐와서.

혹시나 하는 소리지. 최근에도 이런 거 있었잖나? 내가 괜히 걱정하는 게 아녀.







일단 그 이글루스 떠난 친구. 메신저까지 끊은 사람은 아니라서 지금도 연락은 하는데.

치이링 글에 코멘트 단 익명의 리플러가 이 친구랑 생각하는 바가 좀 비슷한 것 같아서.

그에게 꼭 보여주고픈 토론. 토론 내용은 스크롤 때문에 굳이 스크랩하기도 그런지라

(애초에 이글루스에서 스크랩 함부로 하기도 좀 거시기하긴 하고.) 직접 가서 보시라.

내 쪽은 일단 따로 백업 해두긴 했지만서도. 











ps: 그 친구 닉은 따로 공개 안함. 혹시 정 알고 싶은 사람들을 위해서 힌트 던지자면.

내가 백괴사전에서 이글루스 관련 문서 만들 때 가장 큰 영향을 준 사람이라고만 하겠음. 물론 관련 설정이 조금 존재하긴 하나 이글사전에 직접적으로 언급된 사람은 아님.

덧글

  • 난안그런놈클랜 2012/04/25 19:20 # 답글

    염황 넌 여전히 이 이글루스 싸움판에 무슨 에픽한 의미를 부여하려고 애쓰는거같다. 음 그래 그렇게 자꾸 나대서 뉴비밸 운지하는데 공헌하면 재규어님께 예쁜사랑 많이 받을수 있겠네 그래 함 열심히 뛰어봐 응원할게 ㅋㅋ
  • 짜오지수시아 2012/04/25 19:26 #

    다 좋은데 이건 싸움판은 아닌데. 그러고보니 조금만 인상 받아도 바로 리플 다는건 오지랖갤 리즈시절에도 안 하던 짓이었으니 그건 좀 줄여야겠군.

    그리고 에픽한 의미는 개뿔. 이런데에 그런게 어딨어? ㅋㅋㅋㅋㅋ
  • 백범 2012/04/25 20:07 # 답글

    아닙니다. 민주화란 단어가 인터넷에 쓰인것만도 한 4년은 족히 될텐데... 2008년부터 널리 쓰이기 시작했어요. 근데 그게 민주화란 단어가 역사가 오래된 단어입니다. 91년, 92년 정원식 교수 집단폭행사건... 계란 밀가루 던지고 멱살잡고 운동장 끌고가서 밟아버린 사건 하고

    김동길 교수한테 악플, 협박전화, 투서 날리고 괴롭히던 사건... 그 사건들 이후로 운동권에 대한 반감으로 93,94년 무렵부터 생겨난 단어입니다. 대학생들, 운동권을 싫어하던 일부 식자층들 사이에서 쓰이는 은어였기 때문에 김영삼정권 때나 IMF 무렵만 해도 별로 사용되지 않았지요.

    인터넷에 등장한건 96년 무렵부터이고, 본격적으로 확산된건 노무현 정권 때였죠. 그때쯤 되면 집에 컴퓨터 없는 집이 없었으니까...

    오히려 산업화나 선진화라는 소리가 요근래, 08년,09년 이후부터 나온 소리들입니다.
  • 짜오지수시아 2012/04/25 20:19 #

    그거 의미는 같아도 그 단어가 그대로 퍼진 게 아니라 분명히 최근에 다른 놈들이 민주화 생각한 게 있었을 것임. 그 의미를 그 표현으로 쓰는 게 겹치는 것은 우연이었을 거라고 봅니다.
  • 백범 2012/04/25 20:21 #

    2008년쯤엔 이미 디씨나 아고라 같은데서 심심찮게 쓰이고 있었습니다. 오히려 산업화나 선진화 라는 단어...

    민주화에 대응하는 단어랄까, 그게 그무렵에 나타났지요. 산업화란 단어가 나온게 촛불집회 직전이었을 것임.
  • 짜오지수시아 2012/04/25 21:32 #

    그것들이 그렇게나 빨리 생긴 단어였나요?

    한 09년 이후에나 정사갤이나 일베저장소같은데서 퍼트린 줄 알았는데.
  • 백범 2012/04/25 22:35 # 답글

    2008년에 이미 정사갤이나 아고라, 오마이뉴스에 돌고 있었습니다. 산업화 라는 단어가 08년쯤에 나왔던걸요?

    93년엔 PC통신에 우리집에서 키우는 개 이름이 민주화라네, 우리 여친이 신는 신발이 민주화라네 하는 블랙유머들도 있었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